SOFTWARE GLOCALIZATION

소프트웨어의 로컬라이제이션 품질이 제품의 품질만큼이나 중요합니다.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컴퓨터 운영체제, 웹 브라우저, 웹 애플리케이션 등을 각 나라의 언어, 기능 별 요구 사항, 법규, 현지 문화에 적합하도록 제작해 드립니다. 모비코는 1984년 국내 최초로 한국IBM㈜의 소프트웨어 한글화 업체로 선정되었습니다. 그 이후 DEC 코리아, 로터스 코리아, 시스코시스템즈, 휴렛팩커드, 리눅스 코리아, 삼성물산, 대우정보시스템, 삼성전자, 삼성SDS 등 세계적 기업의 파트너사로서 각종 소프트웨어 한글화 업무를 수행해 왔습니다.

모비코는 고객의 다양한 엔지니어링 니즈를 해결하는 기술력을 갖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번역을 위한 전문적인 엔지니어링 서비스는 모비코의 핵심 현지화 기술입니다.

테스트 엔지니어링

  •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공정 별 테스트와 빌드 후 각 플랫폼 별 버그 테스트를 통해 소프트웨어의 정확도를 높입니다.
  • 매뉴얼 엔지니어링: 도움말에서부터 다국어 매뉴얼까지 컴파일과 전문화된 테크니컬 테스트를 통해 매뉴얼의 가치를 높입니다.
  • 웹 콘텐트 엔지니어링: 모비코의 테스트 서버에서 언어별 및 브라우저 호환성 테스트를 통해 웹 콘텐트의 완성도를 높입니다.

서비스 엔지니어링

  • 고객 업무의 공학적 분석을 통해 필요한 일정과 비용, 리소스 등을 추산해, 고객의 업무 결정에 도움을 드립니다.
  • 특정 현지화 작업에 필요한 툴과 매크로를 작성하고 수정해, 고객의 수작업을 최소 10% 이상 줄여 드립니다.
  • 필요에 따라 고객이 직접 처리하여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도록 Across, Trados 등 전문 번역툴을 교육해 드립니다.
  • 현지화된 소프트웨어의 스크린샷을 제작해, 세련된 산출물을 만들고, 고객이 더 중요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번역 데이터베이스 엔지니어링

  • 고객의 기존 문서를 이용해 번역 데이터베이스와 용어집을 만드는 것은 물론, 무결점 번역 데이터 베이스를 고객의 자산으로 돌려 드립니다.
  • 여러 가지 형태의 데이터 베이스 형식을 제공해 드림으로써 고객의 편의를 돕습니다.

모비코는 신뢰할 수 있으면서도 고객의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소프트웨어 다국어 현지화 파트너입니다.

소스 파일과 번역 파일의 포맷, 언어별 특성,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 상에서의 번역 진행 시점 등을 미리 분석하여 협의함으로써 소프트웨어 현지화 과정 중 발생하는 불필요한 업무를 예방합니다. 또한 시간과 비용, 오류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 소프트웨어 현지화 전문 솔루션을 활용합니다. 소스 파일의 번역 대상 스트링만 선별하여 추출하거나 정렬하는 매크로를 활용하거나, 소스 파일 포맷 그대로 번역하되 자동으로 같은 포맷으로 번역 파일을 산출하는 전문 번역 솔루션을 사용합니다.